회원가입하기
 
현대시 2003 5월
편집부 저 / 한국문연
읽은수 : 507
이번 호는 초파일을 기념으로 불교 이미지가 가득한 호로 꾸며 보았다. 커버스토리로 시인 조오현 스님을 모셨고, 최근에 새롭게 관심이 집중되는 선시에 대한 연재 지면을 마련하였다. 5월의 한 끝에 시인의 이름을 놓아두어도 괜찮을 것이다.....

현대시 2002 1월
편집부 저 / 한국문연
읽은수 : 507
이번 호 기획은 이다. 미국과 팔레스타인의 전쟁으로 야기된 ‘문명의 충돌’은 이슬람 문명과 문화에 대한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특히, 우리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아랍시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를 통해 한국시와의 관련성을 모색하고자 한 것이 이번 기획특집의 취지이다.....

현대시 2003 3월
편집부 저 / 한국문연
읽은수 : 506
시집 출간의 현황과 타개책을 특집좌담으로 마련한다. 1990년대 이후 시의 위기가 무수히 언급되어 왔지만,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차원의 현안에 대한 진단과 대안의 모색은 부족하였다고 생각된다. 이에 우리는 문학 제도상의 중요한 현안인 시집 출간의 문제점과 대안을 모색하는 특집을 기획하여 세 분의 전문가를 모시고 좌담을 진행하였다.....

현대시 2001년 1월
편집부 저 / 한국문연
읽은수 : 502
진정한 새천년의 시작을 알리는 아침 해가 떠올랐다. 우리 시와 동고동락해 온 《현대시》의 지난 10년을 돌아보는 것은 영욕의 20세기를 회고하고 반성하는 것과 동시에 이루어진다. 이제 우리는 새로운 재도약의 출발점에 서서 시인 ? 비평가 ? 독자들과 더불어 우리시의 미래를 열어나가고자 한다.....

현대시 2003 6월
편집부 저 / 한국문연
읽은수 : 500
제4회 현대시 작품상 수상자인 이향지 시인의 자전 에세이와 신작시, 자선 대표시를 비롯하여 황현산, 고현철 씨의 작품론 및 유성호 씨와 나눈 대담을 통해 이향지 시인의 시세계를 전체적으로 조명한다. 이 특집에 독자들의 시선이 오래 머물 곳으로 생각한다.은 정끝별이다. 현실의 모순과 어둠을 경쾌하고 성숙한 웃음으로 전환시키는 정끝별 시인의 신작시와, 그 시세....

현대시 2002 4월
편집부 저 / 한국문연
읽은수 : 500
이번 호 기획특집은 이다. 사이버문학에 대한 일반적인 논의는 종종 있어왔지만, 그 구체적인 장르 및 내용에 대한 논의가 부족했다고 볼 때, 이 기획은 ‘사이버 시동인’의 현황을 살피고 그 현주소와 전망을 점검하는 시도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정한용, 함성호, 장은수 씨의 좌담은 사이버 시동인의 개념, 오프라인 시동인과의 비교, 사이버 시동인들의 문화적 이....

현대시 2003 7월
편집부 저 / 한국문연
읽은수 : 499
기획특집으로 ‘시설(詩說)이라는 장르 의식’을 내보낸다. 이 특집은 최근 우리 문학의 장에서 새로운 장르로 부각되고 있는 ‘시설’을 종합적으로 검토함으로써 그 성격을 규명하기 위해서 기획되었다. 이선이 씨는 시적인 것의 운명을 추적하면서 우리 시대의 시적인 존재 방식과 관련하여 문학 장르간의 병합의 미학으로 ‘시설’을 설명한다. 김경인 씨는 영상 시대의 도....

현대시 2002 9월
편집부 저 / 한국문연
읽은수 : 499
에 독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시단의 공인을 받으며 중요한 행사로 자리잡고 있는 은 그 위상에 걸맞게 매달 심사를 거쳐 ‘작품상 후보작’을 추천하고, 각 작품의 평가를 평론가들에게 의뢰하고 있다. 다양한 문학적 입장을 아우르며 오직 작품성만을 기준으로 심사하는 이 심사제도의 공정성을 시인, 평론가, 독자들이 다시 평가할 수 있는 기회가....

현대시 2002 12월
편집부 저 / 한국문연
읽은수 : 497
2002년 올해의 시 좌담에 참여한 김유중, 이형권, 김수이 씨는 시단의 동향과 개관에서부터 주목할만한 시인과 시집들, 시전문지 창간의 의의와 문제점, 디지털 시대의 시적 대응, 평단의 움직임과 한계, 시 교육의 문제점과 개선 방안, 시단을 향한 제언 등에 이르는 화제를 중심으로 깊이 있고 진지한 대화를 나누었다. 독자들은 이 좌담을 통해 올 한해 우리 시....

현대시 2001년 1월
편집부 저 / 한국문연
읽은수 : 475
진정한 새천년의 시작을 알리는 아침 해가 떠올랐다. 우리 시와 동고동락해 온 《현대시》의 지난 10년을 돌아보는 것은 영욕의 20세기를 회고하고 반성하는 것과 동시에 이루어진다. 이제 우리는 새로운 재도약의 출발점에 서서 시인 ? 비평가 ? 독자들과 더불어 우리시의 미래를 열어나가고자 한다.....

페이지로보기 : | 1 | 2 | 3 | 4 | 5 | 6 | 7 |
등록년도로보기 : [2000년]  [2001년]  [2005년]  [2006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