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하기
 
  제 목 검정염소와 더불어
  작 가 나태주 저
  출 판 사 한국문연
  I S B N
  읽 은 수 1786
  등 록 일 2006-10-13 오전 10:02:11

저자 소개

·1945년 충남 서천
·1971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집 《대숲 아래서》, 《누님의 가을》

 

책정보

가을 산길의 명상


무엇이 아직도 그리 아깝고
무엇이 아직도 그리 부끄러웠으랴
헐어 버려라 헐어 버려
혼자서 중얼거리며
봄 여름 내내 땀흘려 쌓아 올린
바람의 깃발을 내리고
잠들 채비를 서두는
저 나무를 좀 보세나

가렸던 하늘을 비워
구름에게 새들에게 길을 내주고
더러는 오락가락 눈발에게도
놀이마당을 깔아주는
저 늦가을의 나무 좀 보시게나

뿐이랴
떨군 나뭇잎으로 너무 오래 붙박이로 있어서
퉁퉁 부어오른 스스로의
발등을 덮고 난 뒤에
제 이파리며 줄기 갉아먹던 벌레들의 애벌레에게까지
따뜻한 잠자리를 내어주는
더러는 제 열매 훔쳐가는 얄미운 작은 몸집의 포유류에게도
눈보라와 추위를 피할 수 있는
편안한 보금자리를 마련해 줄 줄 아는
이 가을산의 크신 어른
오직 어지신 어른을 보시게나.

시인의 말

시인은 운명적으로 한 권의 시집을 동경한다. 비록 일생동안 형식적으로 여러 권의 권의 시집을 내기도 하지만, 한 시인에겐 그의 모든 시가 모여 한 권의 시집일 따름이다. 어쩌면 시인 자신이, 시인 자신의 삶과 그 흔적 모두가 한 권의 시집인지 모른다. 나도 한 권의 시집을 열망한다. 그러나 나는 아직 나의 시집을 마감하지 않았다. 나는 지금 시집 후반부를 쓰고 있는 중이다.그러므로 나의 이 시집 <검정염소와 더불어>는 내 시집의 중간 결산 형태라 할 수 있다. 세상에 와서 시를 만난 건 행운이었고 내 시의 독자를 만난 건 더욱 행운이었다. 시를 쓰고 읽는 마음들이 서로 이름도 모르면서 얼굴조차 짐작 못한 채 허공 중에서 만나 손을 잡을 때 꽃이 되고 풀잎이 되고 끝내 이슬이 될 것을 나는 믿는다.

 추천글

나태주의 시는 희귀성과 불변성을 기초로 삼아 생명, 사랑, 평화 등 자연의 다양한 속성을 드러내고자 한다. 그렇지만 나태주의 시가 유리 상자 속의 금강석처럼 단순하고 정적인 풍경만을 보여주려는 것은 아니다. 시인에게 자연을 노래함으로써 세상을 더욱 아름답게 하고자 하는 내적 신념이 꿈틀거린다는 점은 중요하다. 이같은 사실은 시를 사랑함으로써 “지구 한 모퉁이가 더욱 깨끗해지고/아름다워졌습니다”(<시>에서)라고 분명히 말하는 데서 확인할 수 있다. 그러므로 그가 자연이라는 토양에 틔운 시의 싹은 심미적 목적성을 분명히 간직하고 있는 것으로 읽힌다. 이것은 물론 공리주의적 목적성이라기보다는 세속사의 번잡스러움을 “오로지 물소리로 새소리로 물벌레 울음 소리로 밝혀”(<산>에서)낼 수 있는 아름다운 세계에 대한 강렬한 소망의 표현이다. _이형권(문학평론가)